유머게시판


음 폭행 했다는 LG선수는 누구일까요?

28 민훈현지상 0 99 02.23 17:02
26세 투수라는디
내년 시즌 시작되면 징계 먹고 출전 못하는 선수겠지요?  ㅎㅎ

https://sports.v.daum.net/v/20200114172810008
바둑이고수되기20171201,경제,연합뉴스,한국전력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0억원 출연,서울 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한국전력은 1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출연 협약 을 체결했다고 재단이 밝혔다. 한국전력은 앞으로 1년간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사업으로 총 50억원을 출연한다. 농어촌 상생기금은 2015년 여·야·정 합의에 따라 농어업·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및 기업과 농어촌 간 상생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도입됐다.뉴원더풀게임20171201,경제,조선비즈,마켓뷰 바이오 또 후끈 코스닥 2%↑…다음주는 정책이 변수,국내 증시에서 제약·바이오주가 뜨겁게 달아 올랐다. 시가총액의 3분의 1이 제약·바이오인 코스닥 시장은 지수가 2% 올라 790선 턱밑까지 치고 올라갔다. 유가증권 시장도 제약·바이오가 일제히 강세를 나타냈다. 1일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2.11% 16.28포인트 오른 787.70에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장중 788.15까지 오르며 790선에 근접하기도 했다. 반면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0.04% 0.96포인트 내린 2475.41에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7거래일 연속 이어지는 외국인 순매도에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외국인은 유가증권 시장에서 2280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반도체와 은행주를 집중적으로 팔았다. 잠정 집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005930 와 SK하이닉스 000660 신한지주 055550 KB금융 105560 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제약·바이오 강세...“과열 맞아 늦어도 내년 초 변곡점 맞아 조정받을 것”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 시장 가릴 것 없이 제약·바이오가 일제히 오름세를 보였다. 제약·바이오 강세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시장은 코스닥이었다. 코스닥 시장은 시총 기준으로 3분의 1이 제약·바이오 3분의 1이 IT로 구성돼있다. 특히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6개가 제약·바이오인 만큼 지수가 널뛰기를 했다. 셀트리온 068270 과 셀트리온헬스케어 091990 셀트리온제약 068760 메디톡스 086900 바이로메드 084990 가 상승 마감했다. 신라젠 215600 은 장 초반 8% 넘게 올랐지만 뒤로 갈수록 힘을 잃고 하락 마감했다. 특히 이날 줄기세포를 연구 개발하는 차바이오텍 085660 이 정부 정책 기대감에 가격 상한선까지 올랐다. 전날 정부는 ‘제 2차 규제혁파를 위한 현장대화’에서 그동안 제한적으로 허용하던 배아줄기세포 연구와 유전자 가위 연구의 허용범위를 선진국과 같은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줄기세포 관련주인 메디포스트 078160 도 17.95% 상승하며 마감했다. 윤영교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제약·바이오를 밸류에이션 실적 대비 주가 으로 따져봤을 때 과열된 게 맞다”며 “다만 조정이 언제부터 이뤄지는가의 문제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윤 연구원은 “최근 대형주가 힘을 잃다 보니 나타난 현상이라고 판단되는데 대형주가 다시 힘을 받으면 제약·바이오의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정 시점에 대해서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회의가 이뤄지는 12월 중순이나 연말이 될 것 같다”며 “늦어도 1월 초가 지나가면 그때부터 대형주가 오르고 중소형주나 헬스케어의 조정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성현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제약·바이오의 주가 변동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밸류에이션에 주목하며 부담을 느끼는 수급과 미래 성장성 모멘텀 성장동력 에 주목하며 기대하는 수급 간 의견 차가 첨예하게 나타나며 일어나는 현상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유가증권 시장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207940 가 6.13% 상승하며 마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동안 9일 연속 하락했다가 10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한미사이언스 008930 한미약품 128940 유한양행 000100 녹십자 006280 등 주요 제약주도 강세로 마감했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 시장에서 2280억원 순매도했고 대부분 업종을 팔았지만 의약품은 229억원 순매수하며 가장 많이 사들였다. 기관도 의약품을 139억원 순매수했다. 다음주는 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한중 정상회담 기대감도 확대 다음주 국내 증시에서는 정책 요인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장세가 전개될 전망이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가계부채 관리 혁신성장 정책 등이 증시에 계속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수급이 뚜렷한 방향성을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종목별 주가 변동성은 확대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한국은행이 지난 30일 기준금리를 인상했는데 이미 시장금리가 오른 상태여서 당장 금리 인상의 후폭풍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다음주부터는 금리 인상의 2차 파급효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저금리 기조가 사실상 끝났다는 부담감이 증시를 압박할 수 있다”며 “이미 인상된 금리만으로 1420조원의 가계부채에 연 2조3000억원의 이자 부담이 늘어났고 추가적으로 대출 금리가 오른다면 가계 신용과 내수 경기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어 금융시장 전반에 부담이다”고 우려했다. 또 12월 중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각종 잡음이 해결되고 한중 교류와 협력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점상 12월 중국 경제공작회의가 개최될 가능성이 높은데 삶의 질 개선과 연관된 정책이 제시되며 한국 주식시장 입장에서는 게임 미디어 헬스케어 화장품 등 중국 관련 소비주 등이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원탁어부게임20171201,경제,파이낸셜뉴스,우리銀 손태승 내정자 자산운용사 등 MA 추진...해외 지점 내년 500개까지,우리은행 손태승 차기 행장 내정자가 1일 서울 소공로 우리은행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내년 계획과 포부를 밝히고 있다. “종합금융그룹으로 변신하기 위해 인수합병 M A 을 계획 중이며 해외 지점은 내년 말 500개까지 늘리겠습니다” 우리은행 손태승 차기 행장 내정자가 1일 서울 소공로 우리은행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내년 청사진을 공개했다. 전날 오후 최종면접을 치르고 이사회 선출까지 만 하루가 안되서다. 준비할 시간은 짧았지만 행장 직무를 한달간 대행해온 덕에 그의 답변은 매우 차분했다. 지주사 전환 등 시점은 미정...해외 전략을 공격적 그는 내정된 직후 ‘2020년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를 내놨다. 이를 위해 소규모 자산운용사 등 비은행기업을 인수합병 할 계획이다. 손 내정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는건 없지만 과점 주주 이사회와 협의해서 곧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영화 마무리 작업에 대해서는 시점을 못박기 힘들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완전한 민영화가 되려면 예금보험공사가 잔여지분을 다 팔아야하는 것인데 우리가 진행하는 것이 아니니 언제까지 하겠다고 말씀드리긴 힘들다 고 털어놨다. 주가 부양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예보의 잔여지분 매각과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그는 “비용을 줄이고 자산을 늘리는 방식으로 주가 부양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영업이익을 늘리기 위해 공격적인 해외 출점도 병행한다. 그는 “연말까지 300개 지점 현재 281개 내년 하반기까지 500개의 해외 지점을 내겠다”고 말했다. 대신 국내 점포는 구조조정을 계획하고 있다. 손 내정자는 “어떤 지점은 하루에 번호표가 600개이상 나오고 또 어떤 지점은 하루에 50여개에 그친다”면서 “이런 부분을 고려해 내방 고객이 적은 점포는 대면 업무 인력를 줄이겠다 고 말했다. 후계자 키우는 인사시스템 만들 것 손 내정자는 곧 있을 임원 인사에 대해 ‘후계자를 적극 키우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임을 시사했다. 현재 3개 부문장 체제를 유지하되 능력과 성품을 모두 따져 발탁하겠다는 것이다. 손 내정자는 “임원인사는 최대한 빨리 해서 조직을 안정화 시키되 객관적인 기준으로 능력과 성품을 모두 갖춘 이들을 발탁하겠다”면서 “차기 행장을 양성한다는 차원에서 부문장 제도는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신입 행원 절차의 상당부분을 외주로 하되 은행이 원하는 인재상을 반영하기 위해 100% 위주는 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통상 3명의 임원이 최종면접을 봤지만 부작용을 개선하기위해 2명의 외부전문가와 1명의 임원이 면접을 보는 형태가 적당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기업문화 개선에 대해서는 소통을 최우선으로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우리은행의 올해 슬로건을 ‘우리 투게더 together 로’ 정했다. 일반 행원들이 임원들과 자주 소통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또 ‘한일vs 상업’으로 상징되는 행내 계파 갈등도 자신의 임기 내에서는 부각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노조 경영 간섭 안돼... 분위기 보겠다 여지 남겨 최근 은행권에서 큰 이슈가 됐던 노조추천 사외이사제에 대해서는 일견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노조의 역할은 직원의 근무환경이나 복지를 개선하는 것이지 경영에 간섭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그는 어제 내정이 결정된 직후 노조위원장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 노사 관계가 좋지 않은 기업이 잘되는 것을 못봤다”면서”노조 추천 사외이사제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사회 분위기 등을 봐서 차후 결정하겠다“고 일부 여지를 남겼다.토토사이트 운영

Author

Lv.28 28 민훈현지상  실버
63,800 (45.9%)

민훈현지상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