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NBA [ LA레이커스 VS 뉴올리언즈 ] 하이라이트[자막] / 2020. 1. 4

28 민훈현지상 0 609 01.26 02:46



20171206,IT과학,아이뉴스24,베스파 태국서 킹스레이드 오프라인 프로모션 진행,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베스파 대표 김진수 는 태국 방콕에서 모바일 게임 킹스레이드 의 오프라인 프로모션을 진행했다고 6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킹스레이드 태국 서비스 1주년 기념을 위해 이번 프로모션을 마련했으며 200여명의 이용자가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는 킹스레이드 를 플레이할 수 있는 체험존을 비롯해 게임 관련 퀴즈 행사 코스튬 플레이 행사 등을 선보였다. 베스파는 태국은 지난 2016년 9월 킹스레이드 를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국가 라며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 지역의 이용자를 직접 만나고 게임에 대한 피드백을 들을 수 있는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 이라고 전했다. 한편 킹스레이드 는 한국을 비롯해 동남아 북미 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총 8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향후 포르투갈어를 추가할 예정이다.배터리게임20171201,경제,뉴시스,한벌 15만원 평창 롱패딩 왜 꼬박 4일을 지새가며 사야했나,서울 뉴시스 조성봉 기자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 에비뉴엘 지하 입구 앞에 평창 롱패딩 을 사려는 시민들이 밤을 지새우며 기다리고 있다. 2017.11.25. suncho21 newsis.com 한정 생산 완판 구조…재고 부담 NO 해외 현지 생산…원가 절감 극대화 서울 뉴시스 최선윤 기자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평창 롱패딩 3만벌이 지난달 30일 완판됐다. 사람들은 15만원이 채 안되는 옷 한 벌을 사기 위해 밤새 지하철역에서 노숙을 하고 실랑이를 벌이는 등 패션업계가 한바탕 들썩였다. 마지막 판매일 30일 1번 번호표를 쟁취한 A씨는 27일 이 곳에 왔다. 롱패딩을 사기 위해 4일 밤을 여기서 잤다. 뒷 번호를 받으면 원하는 사이즈를 구할 수 없기 때문 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구매자는 일반 롱패딩에 비해 훨씬 저렴한 뿐만 아니라 이 때 아니면 살 수 없다는 점이 발길을 이끌었다 고 말했다. 다른 브랜드 비슷한 상품에 비해 최대 50% 저렴한 가격과 총 3만벌만 팔겠다는 한정판이라는 점이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시중에 팔리는 일반 롱패딩의 경우 브랜드나 충전재에 따라 한 벌에 50만원을 호가한다. 반면 평창 롱패딩은 14만9000원이라는 착한가격 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어떻게 이렇게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가 가능했던 것일까. 우선 제조사와 판매사 간 협업으로 유통 비용을 줄였다. 제조·유통이 공식적으로 정해진 제품이기 때문에 과도한 유통 비용이 발생하지 않아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됐다. 또 한정 생산 및 완판 구조로 인해 재고 처분에 따른 손실을 최소화 했다. 할인 판매를 염두할 필요가 없어 적정 가격 산정이 가능했다. 아울러 제조사의 해외 현지 생산으로 국내 생산 품목 대비 원가가 절감된 측면이 있다. 제조사인 신성통상은 베트남에 생산 설비를 갖춰 주문자상표부착생산 OEM 이 가능해 원가를 낮출 수 있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의류 상품의 100% 완판은 구조적으로 어렵다 며 보통 기업들이 정상 가격으로 제품을 70% 정도 판매하고 나머지 30%에 대해 가격 할인을 진행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판매는 상당히 이례적인 성공이다 고 말했다.맥스 바카라20171205,IT과학,동아일보,대화내용 문자로 자동변환… 진화하는 고객센터,동아일보 홈쇼핑업계 인공지능 기술 속속 도입 TV홈쇼핑 T커머스 등 전화 주문이 많은 유통업체들이 고객센터에 인공지능 AI 빅데이터 기술을 도입해 고객 응대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 내년 1분기 1∼3월 AI 기반의 고객 상담 분석 솔루션을 도입할 예정인 KTH의 고객센터. KTH 제공 TV홈쇼핑 T커머스 TV와 전자상거래의 합성어 업체들의 고객센터가 진화하고 있다. 단순히 상품 문의와 주문을 받고 불만사항을 접수하는 전화 응대 수준에서 벗어나 빅데이터 인공지능 AI 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도입해 고객 수요와 성향을 분석하려는 노력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T커머스 업계 1위 ‘K쇼핑’의 운영사 KTH는 내년 1분기 1∼3월 AI 기술 기반의 고객 상담 분석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솔루션의 핵심은 고객이 상담원과 전화로 나눈 음성을 문자 데이터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이미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등을 통해 널리 쓰이는 음성인식 기술인 ‘STT Speech to Text 기술’이 쓰였다. 기존에 상담원은 전화 상담을 마치면 대화 내용이나 고객의 요구사항을 직접 기록해야 했다. 대화 내용이 오디오 파일 형태로 저장되지만 한눈에 보기 쉽도록 문자로 된 정보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방식은 상담원의 고객 대응 숙련도가 다른 만큼 고객 요청을 정확하게 기록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었다. 고객이 말한 음성을 문자 데이터로 자동 변환해 준다면 이런 맹점을 보완할 수 있다. 고객 요구사항을 빠짐없이 기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일이 내용을 기록해야 하는 상담원의 부가 업무도 덜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상담원들은 하루 평균 15%의 시간을 상담 요약 내용을 입력하는 데 쓰고 있다. 문자로 변환돼 쌓인 데이터는 AI를 통해 유형별 분류가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의류 상품의 반품 요청이 많아진다면 어떤 사유로 반품 횟수가 늘어나는지를 키워드별로 분석할 수 있다는 얘기다. 단순히 문의사항의 빈도수를 분석하는 것뿐 아니라 고객의 감정 상태도 분석할 수 있다. ‘불편하다’ ‘문제 있다’ 등 고객의 말 속에서 감정을 나타내는 용어를 파악해 상품에 대한 고객 감정까지도 데이터로 축적하기가 한층 더 쉬워진다는 뜻이다. 강인모 KTH 이노베이션 전략센터장은 “물건을 사지 않은 ‘이탈 고객’을 파악해 그 원인을 분석할 수 있으며 상품에 대한 수요 공급도 예측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도 9월 빅데이터 기반의 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상담원이 고객과 연결되면 주문 정보 미완료 서비스 등 상세 정보를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는 화면이 뜨도록 설계했다. 그동안에는 상담 목적과 상품 주문 정보 등을 상담원에게 설명해야 했다. 하지만 서비스의 도입으로 고객의 최근 이용 정보 의류 치수 주 결제수단 등을 설명할 필요 없이 상담원이 알 수 있도록 설계했다. 롯데홈쇼핑은 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 상담 시간은 15초 대기 시간은 기존보다 10%를 단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달 업계 최초로 ‘보이는 ARS 자동응답전화 ’ 서비스를 선보였다. 스마트폰에 ‘현대H몰’ 애플리케이션만 깔려 있으면 자동으로 연결되는 서비스다. 기존에 음성을 듣고 번호를 누르는 서비스는 시간이 오래 걸릴 뿐 아니라 잘못 누를 가능성도 있었는데 이를 보완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주문 중 60%가 전화로 이뤄지는 만큼 도입 필요성을 느끼고 올 4월부터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하루 1만 건 이상이 보이는 ARS를 통해 주문이 이뤄지고 있다. 고객센터의 진화에는 ‘구매전환율’을 높이려는 업체들의 의도가 반영됐다. 구매전환율이란 실제로 구매로 이어지는 비율을 말한다. 홈쇼핑 등 TV를 통한 통신 판매는 20 30대보다는 50대 이상의 중장년층 고객이 더 많이 이용한다. 한 홈쇼핑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중장년층이 더 구매력이 높기 때문에 상품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면 구매로 바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다. 고객센터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상담의 질과 편의성을 높이려는 시도는 비대면이란 한계를 보완하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바둑이게임주소

Author

Lv.28 28 민훈현지상  실버
63,800 (45.9%)

민훈현지상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