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황새와 흰꼬리수리

28 민훈현지상 0 801 2020.01.24 22:16

b7acb0466a99da2d8b6a21a86b07ee72_1549972724_0549.jpg
 

클로버바둑이20171201,경제,디지털타임스,동원 더반찬 조리공장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획득,동원홈푸드는 가정간편식 HMR 전문몰 더반찬 의 조리공장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으로부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해썹·HACCP 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 가산동에 위치한 더반찬 조리공장은 이번 인증을 통해 식품 조리 과정의 안정성과 위생적인 공장 환경을 공인받았다. 해썹은 해당 시설이 식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생물학적·화학적·물리적 위해요인들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분석하고 사전에 차단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제품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고 있음을 인증하는 제도다. 더반찬은 원재료 입고·선별·전처리·조리·냉각·포장 등 단계별로 미생물 및 이물질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식품별 특징에 따라 배송 전까지 각기 다른 온도에서 보관해 변질을 예방하고 있다. 아울러 모든 외부 출입문에 에어커튼을 설치해 공장 실내로 해충이나 먼지가 들어오지 않도록 방지하고 있으며 전문 방제 업체를 통해 체계적으로 방충 관리를 하고 있다. 이밖에 조리 담당자를 통해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주기적인 교육을 진행 중이다. 2008년 론칭한 더반찬은 지난해 7월 동원그룹에 인수됐으며 올해 4월 가산동에 조리공장을 신설했다. 이 공장은 더반찬의 전통적 조리방식을 유지하면서 규모를 넓혔으며 식품공장으로 갖춰야 할 첨단설비와 안전설비를 보강했다. 또 서울 시내에 있어 수도권으로 직배송하기가 편리하다.클로버게임20171203,IT과학,이데일리,KT 음성으로 아이스크림 주문..기가지니 연동,SPC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음성 주문·결제·배송하는 O2O 서비스 준비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KT 030200 는 인공지능 TV ‘기가지니’에 SPC 그룹 ‘해피오더’를 연동해 통해 음성으로 베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을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해피오더’는 SPC 그룹에서 제공하는 모바일 주문 서비스다. 고객이 ‘해피포인트’ 앱을 통해 베이커리 아이이스크림 햄버거 피자 커피 등 다양한 SPC 브랜드 상품을 주문하고 매장에서 수령하거나 배달 받을 수 있다. KT는 15일까지 기가지니에 연동된 해피오더 서비스를 통해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케이크 사전 예약 서비스를 우선 제공한다. 가령 “지니야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케이크 주문해줘”라고 말하면 모바일에 설치된 기가지니 앱으로 푸쉬형 알림 메시지가 발송된다. 알림 메시지를 클릭하면 해피포인트 앱이 구동되고 기가지니 고객을 위한 크리스마스 아이스크림 케이크 예약 페이지로 연결된다. 사전 예약한 아이스크림은 19일에서 24일까지 매장에서 수령 가능하다. 또한 가까운 배스킨라빈스 매장 안내 및 광고영상 시청 등의 부가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오는 16일부터는 아이스크림케이크 사전 예약뿐만 아니라 배스킨라빈스의 일반 상품을 음성으로 주문하면 배송하는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KT는 이번 해피오더 서비스 연동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SPC 그룹의 제품을 기가지니에서 음성으로 주문하고 결제 및 배송까지 제공하는 서비스를 마련해 인공지능을 통한 O2O 서비스를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KT와 SPC그룹은 이번 서비스 런칭을 기념해 12월 15일까지 기가지니 해피오더 서비스를 통해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을 사전 예약하면 25% 가격할인을 제공한다. 또한 해피포인트도 5% 추가 적립 혜택도 선사한다.현금바둑이게임20171206,IT과학,전자신문,필수설비 공동활용 이대론 안된다4불합리한 이용대가와 산정기준,필수설비 공동활용 제도는 과도한 예외조항으로 본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예외조항을 개선한다고 하더라도 경제성이 떨어진다면 공동활용은 무의미하다. 필수설비 이용대가와 산정기준 재검토가 필요한 것도 이 때문이다. 2016년 기준 필수설비 이용대가는 2007년 대비 최대 130% 증가했다. 매번 필수설비 전체를 새로 구축하는 상황을 가정해 대가를 산정하는 표준원가산정방식 탓이다. 자재비·인건비 상승에 따라 산정 때마다 대가가 높아져 임차 사업자에 부담이 되고 있다. 그러나 기본 산식의 문제점 거론에 앞서 개선해야 할 선결과제가 있다. 감가상각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이용대가 단가 산정과 100m 단위 산정기준이다. ◇설비 감가상각 고려해야 KT가 보유한 필수설비 상당수는 체신부 산하 시절 1962년부터 1981년까지 5씩 4차례 기반설비 확충 사업으로 구축됐다. 1981년 구축된 설비라 하더라도 36년이 지났다. 전기통신사업법 설비 등의 제공조건 및 대가산정기준 고시 제28조 감가상각비의 산정 에 따르면 관로의 감가상각은 35년 전주는 40년이다. 이미 감가상각이 끝난 설비는 이용대가 원가 산정 시 이를 고려하는 게 상식이다. 필수설비 기본 대가 단가 는 정부 용역으로 3년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KISDI 이 산정한다. 현재는 감가상각이 전혀 고려되지 않는다. 논의된 적도 없다. KT가 보유한 설비별 구축 연도 정보를 정부에라도 공개 감가상각 반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요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1m 빌려도 100m 비용은 불합리 필수설비 불합리한 산정기준도 개선해야 한다. 1m 단위로 산정하는 비인입관로와 달리 인입관로는 1m만 임차해도 100m 단위로 비용을 받는다. 최소임차거리 조건 에 의해서다. 인입관로 100m당 이용대가는 월 2만5000원이다. 통상 후발사업자가 빌리는 인입관로는 20 40m 수준이지만 100m 단위인 2만5000원을 내야 한다. 여기에 평균 비인입관로 통상 150 170m 비용인 2만1000원 2만4000원 2016년 대가 기준 을 더하면 매달 4만6000원 4만9000원을 필수설비 대가로 지불해야 한다. KT 경쟁사의 유선 가입자당평균수익 ARPU 이 1만6000원 1만9000원임을 감안하면 한 건물 당 3회선을 유치해야만 적자를 면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상업용 건물 95%가 4층 이하 중소형 건물로 가입자 수요가 5회선 미만이다. 후발사업자의 유선시장 점유율을 고려하면 3회선 이상 유치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최소임차거리 조건 개선이 필요한 이유다. ◇경제성 검토로 필수설비 제도 취지 살려야 경제성은 필수설비 공동활용 예외조항과 제도개선 시 반드시 고려돼야 하는 요소다. 필수설비 정의 중에는 물리적 뿐만 아니라 경제적 으로도 복제가 불가능한 설비가 포함돼 있다. 후발사업자가 인입관로를 신규 구축할 때 평균 투자비는 약 3000만원 약 200m 기준 이다. 이를 회수하려면 ARPU가 1만6000원 1만9000원일 때 1회선 유치 시 약 150 190년 2회선 유치 시 75년 95년이 소요된다. 신규 구축은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결국은 필수설비를 임차해야 하지만 불합리한 이용대가와 산정기준으로 인해 임차 시에도 경제성 확보는 어렵다. 이용자 선택권 보장을 위해서는 단가 산정 시 감가상각 반영 1m 단위 산정기준 개선 등을 통해 월 임차 비용을 70%가량 낮춰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Author

Lv.28 28 민훈현지상  실버
63,800 (45.9%)

민훈현지상

Comments